헝그리앱

이슈검색어 »

메뉴숨기기

A Crown / 아자
발로란트 제트

헝그리앱 공식어플 Download


[세계관] 세렌디아 스토리  +50

  • 0.0
  • 0
  • 등록일 : 2014-09-16 13:40:01
  • 수정일 : 2014-09-19 09:40:35

크루시오 도몬가트는 전쟁의 명분을 찾지 못했다. 부왕과 달리 엘리언의 종임을 자처하지 않았고, 재앙에서 비롯한 하층민의 동요도 누그러졌다. 더구나 칼페온 왕 다하드 세력이 자신을 신참 대하듯 하는 것도 못마땅했다.



#1 엘리언력 265년


서른 일곱에 하이델의 왕위를 계승한 크루시오는 더 이상 원정은 없음을 칼페온에 통고했다.

답답해진 건 칼페온의 사제들이었다. 무리한 선동으로 신앙심에 이반이 생긴 상황에서 급작스런 원정 중단은 교단의 권위를 위태롭게 할 것이었다. 또한 그간 원정대가 지나는 길에 엘리언의 예배당이 들어섰고, 잘하면 발렌시아까지 대륙 전체에 엘리언교를 전파할 기회였다.


사제들은 크루시오에게 파문을 경고하는 한편, 다하드를 종용했다. 크루시오는 고민에 빠졌다. 칼페온과의 전쟁은 어려운 선택이다. 하이델 군부에는 부왕을 따르던 엘리언 추종자들도 여전히 많았다.

수차례 밀사가 다녀간 끝에 크루시오는 다시 원정에 나서기로 했다. 왕위 계승 초반 안팎의 도전을 이겨낼 만큼 자신이 없었고 마지막이라는 단서를 다하드가 수용했기 때문이다.


대신 다하드는 후대에 웃음거리가 되지 않으려면 발렌시아의 선은 봐야 하지 않겠냐며 대규모 원정을 제안했다. 원정대가 꾸려지는 데만 2년이 소유 되었다.


6.png


검은사막에 이르기까지는 도몬가트조차 눈을 감고도 갈만한 익숙한 길이다. 뒤에 쳐져서 여행처럼 다녀오면 될 일이다. 하지만 세상에 쉬운일이 있을까? 원정 초반부터 일기 시작한 바람이 메디아에 이르자, 앞을 분간하기 어려운 모래 소용돌이로 변했다. 사막은 아직 멀다.


연합은 낯선 성벽 아래 병영을 꾸리고 바람이 잦아들기를 기다렸다. 그렇게 일주일이 지나서야 메디아의 전경이 눈에 들어왔다.

그간 무슨 일이 있었을까? 상단을 통해 종종 소식을 들었지만, 메디아가 달라졌다. 병영이 꾸려졌던 성벽은 낮으나마 도시 전체를 둘렀고, 곳곳의 굴뚝에서 검은 연기가 쉼없이 올랐다. 다하드가 원정대를 재촉했다. 의문이 앞섰지만, 지체하면 보급에 문제가 생긴다. 긴 행렬이 검은사막에 이를 무렵 바람이 다시 일었다. 이번에는 빗방울이 섞였다. 사막에 빗방울이라니?


그때 누군가 붉은 깃발을 보았다고 외쳤다. 붉은 깃발은 발렌시아 진영이 섰음을 말하고 연합이 검은사막에 들어섰다는 의미다. 종군하던 엘리언 사제들이 모두 하늘을 향해 기도를 시작했다. 그사이, 오랜 적과의 일전을 위한 막사와 진영이 바람을 무릅쓰고 꾸려졌다. 그러나 얼마 안가 낮이 밤처럼 어두워졌고, 폭풍우가 몰아쳤다.


모래 구덩이에서 크루시오가 눈을 떴을 때쯤 다하드는 없었다. 붉은 깃발이 바로 옆에 나뒹구는 것을 보아 발렌시아의 피해는 더 컸을 것이다.


원정? 살아남는 게 우선이다. 다시 검은 구름이 사방에 깔렸다. 귀환 길은 험했다.

계속된 모래 폭풍과 지반 침하가 살아남은 원정대를 괴롭혔고, 데미강 하루에 이르러서는 바다처럼 넓어진 강물이 길을 막았다. 한달을 꼬박 기다리고 난 뒤 데미강 하류에 생겨난 거대한 삼각주를 건내면서야 크루시오는 정신이 들었다. 그리고 원정을 후회했다.


마지막 원정은 그렇게 끝났다.


7.png


칼페온의 교단은 병사들을 크게 포상했다. 그리고 발렌시아가 못 일어설 만큼 큰 승전을 거뒀다고 떠들어 댔다. 이유야 어떻든 재해로 시름이 컸던 상황에서 필요한 위안이기도 했다.


하이델 성까지 이르는 세렌디아 평원은 다행이 재해의 영향이 크지 않은 듯 했다. 다만 남쪽 지반이 꺼지며 습지가 늘었다.


사람이 끝내지 못한 전쟁을 자연이 끝냈고, 치유의 시간 동안 평화가 찾았다. 왕을 잃은 칼페온에서는 갓 스물을 넘긴 가이 세력이 왕위를 이었다.



#2 엘리언력 275년


하이델 상인 조합이 메디아를 향했다. 원정 이후 재해까지 겹쳐 7년만에 다시 찾은 메디아는 여러모로 놀랄만한 발전을 했다. 지난 원정길에 메디아의 변화를 보았던 터라 상단의 보고를 접한 도몬가트는 그 이유를 찾으라 명했고, 이내 흑결정의 중요성을 알게 되었다.


어린 나가들 손에 들린 돌조각이 흑결정이라는 조사관의 보고를 접한 도몬가트는 즉시 습지로 달려갔다. 칼페온의 힘에 밀려 불행한 원정에 나섰던 것을 갚아줄 확실한 열쇠를 쥐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도몬가트의 불행은 시작도 안했다.


그 즈음 백방으로 흑결정을 찾아 나선 것은 칼페온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칼페온 땅에 흑결정은 없었다. 캐플란의 채석장에 이어 세렌디아에서 흑결정이 발견되었다는 소식이 들리자, 젊은 왕 가이 세력은 머뭇걸릴 시간이 없었다.



#3 엘리언력 276년


전쟁없이 캐플란을 끊린 후 하이델의 김시탑 부근 평원으로 진격했다. 하지만 하이델은 만만찮은 전력이다. 가이 세력은 병력을 대치시킨 후 야음을 틈타 정예와 함께 하이델 성을 향했다.


도몬가트의 칼페온의 기습에 허무하게 성을 잃었다. 더 치욕적인 것은 포로가 된 것이다. 하지만 도몬가트는 항복은 거부했다. 생가 확인 차 칼페온에 온 하이델 측 전령에게 오히려 자신의 목숨을 개의치 말고 결전을 명했다.


8.png


이에 클리프의 군대가 캐플란을 두고 공방을 거듭했고, 암스트롱이 데미 강 계곡을 거슬러 칼페온 평원에 진을 쳤다. 가이 세력은 캐플란의 필승 카드인 중갑 보병을 세웠다. 그 사이 이미 많은 피가 흘렀지만, 이대로라면 더 큰 피를 흘릴 전면전이다.


칼페온이 승리해도 두 용장의 분투에 검은 죽음 만큼의 재앙을 맞을 것이었다.


가이 세력이 생각을 바꿨다. 필요한 것은 흑결정이었기에 항복 문서 대신 조약서를 내밀었다. 예고된 엄청난 죽음을 막을 수 있는 상황에 도몬가트가 망설였다. 항복이 아니라면 언제고 기회가 있을 것이다. 칼페온 파견관들은 조약이 이행되는 상황을 1년 넘게 확인했고 그 후 도몬가트가 하이델에 돌아왔다. 하이델 사람들은 도몬가트를 이해했다. 감시탑 부근 평원을 중립지로 하고 캠프를 서비로 옮겨야 했던 클리프와 암스트롱도 왕의 결정을 존중했다. 비겁자라 수근 댄 이들도 많았지만, 도몬가트는 개의치 않았다.


그보다 칼페온의 추출장이 세렌디아의 습지에 들어서는 것을 보이는 것이 마음을 불편하게 했다. 크루시오가 병을 앓기 시작한 것도 그 즈음이다.



#4 엘리언력 281년


가이 세릭의 급작스런 죽음에 서대륙이 술렁거렸다. 갓 서른의 젊고 강인했던 그다. 괴질에 급사한 것이라는 발표에도 불구하고 독살이라는 소문이 입을 탔다. 그렇다면 더 좋은 일이다. 기회가 예상보다 빨리 왔다고 크루시오는 생각했다. 곧 벌어질 권력 암투에 칼페온이 무력해질 것이었다.


크루시오는 서부 캠프의 클리프를 불러들여 조약 폐기를 상의했다. 클리프는 이른 대응은 자칫 칼페온이 결집할 빌미가 될 수 있다며 기다려 보자고 했다. 둘간의 대화에 수석 시종 조르다인이 끼었다. 전쟁 이후 몸이 불편한 크루시오를 위해 클리프가 추천한 자다. 분별력이 뛰어나고 일을 잘 처리해, 내정에 도움이 컸다.


조르다인은 가이 세력의 죽음은 왕실 내의 권력 다툼이 아닌, 교단과 동조하는 상인 세력이 벌인 일로, 하이델이 어떻게 나오든 현재의 칼페온은 결집할 구심점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9.png


쿠루시오도 조르다인에 동조했지만, 우선은 클리프의 말을 따라 상황을 지켜보았다. 칼페온의 혼란은 의외의 방향으로 급격히 진행되었고, 마무리도 빨랐으며, 의회정이 성립한 칼페온은 이전보다 더 강력해졌다.


조르다인은 스물 다섯에 시종장이 되었다. 닥치는 대로 살육하며 마을과 성을 해집던 칼페온 병사에 가족을 다 잃었고, 복수를 위해 군에 입대했던 그가 내정을 책임지는 시종장이 된 것이다. 사실 조르다인 직책은 재상이라 해야 옳다. 하지만 추출장이 들어서자 왕의 책무를 못했다며 크루시오가 스스로를 격하시켜 성주로 부르게한 후, 직책에 변화가 있었다. 장군 클리프가 대장으로 불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조르다인은 크루시오에게 길어야 5년 이내 칼페온은 힘을 잃을 것이라 말했다. 상인 세력이 칼페온을 좌우하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셈이며, 이를 제지할 칼페온 교단은 교세 확장에 돌두해 재정을 피폐하게 할 것이라 말했다.


하이델은 그사이 강해져야하며, 그러기 위해 세금을 더 거둬 군비를 확충하자고 크루시오를 석득했다. 크루시오도 방치된 하이델성 재건에 마음이 쓰였던 터다.



#5 엘리언력 283년


농민들이 들고 일어났다. 그 해 흉년이 들었지만 세금은 줄지 않았다. 그간 잠잠하던 야만들이 흉포해져 그나마 거둘 작물을 많이 해쳤다.


칼페온의 변화를 지켜본 터라 농민들이 대표로 알룬디를 성에 보냈다. 하지만 성주는 경고하듯 알룬디를 가뒀고, 고문을 당한 그는 며칠 뒤 중립지에 버려졌다. 농민들이 분노 했다. 하지만 전쟁을 준비하는 병사들과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봉기라고는 했으나 병사들이 보이자 뿔뿔이 흩어지기 바빴다. 그 중 극력했던 몇몇은 수배령 탓에 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했다.


알룬디가 그랬다. 의지와 상관없이 어느새 반란의 수괴가 되어 페성터에 숨들어야 했다. 이후 살기 힘든 이들이 모여 들었고, 조르다인이 세금을 더 거둬들일 빌미가 되었다.


10.png


농민 반란? 아니 농민들이 문제를 제기했던 그해에는 사건이 더 있었다. 가뭄의 전조라도 되듯 어두운 밤을 뚫고 하늘에서 빛이 떨어졌다. 이후 야만들 가운데 흉포한 것들이 생겨났고, 괴물들도 날뛰기 시작했다.


누군가는 돌도 살아 움직였다 한다. 사람들은 이를 의지의 탑 사건이라 불렀다. 고대인들이 의지의 탑을 쌓은 직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고 전해지기 때문이다.



#6 엘리언력 285년


벨리아에 이방인들이 많아졌다는 소문이 들렸다.


공략을 평가해 주시면 밥알 20개를 드립니다!
0.0

0 명 참가
  •  
  •  
  •  
  •  
  •  
  •  

5.0    평가하기

  • 최신순
  • 인기순
  • 평가순
헝그리앱 이벤트 진행중인 이벤트 31
  • 이벤트 배너
  • 이벤트 배너
  • 이벤트 배너
  • 이벤트 배너
  • 댓글 2
  • 댓글 쓰기

등록순 최신순 댓글순

리플

2건 l 1/1 페이지
  • 닉네임
    Level 01 bhj1108   신고 2014-09-16 잘봤습니다
    0
  • 닉네임
    Level 01 팬더우기   신고 2014-09-17 진득~하게 스토리 보면서 즐기는 게임 좋아라 하는데, 참 여러가지 만족시켜줄만한 게임 같아요;; 으으.. 제발 정식서비스때 PVP에서만 무사하길..
    0
  리플 페이지 이동  1 

리플쓰기

이모티콘 주사위
닉네임
글번호 글제목 닉네임 글작성일 조회수
414 [공략&팁]길드문장 관련미세팁   +50 2015.04.08 303
413 [공략&팁]노가다 장소 (2)   +50 2015.04.07 887
412 [공략&팁]벨리아 일일 요리퀘스트 추가~!   +50 2015.04.07 565
411 [공략&팁]포도 농사를 해봅시다! (1)   +50 2015.04.07 754
410 [공략&팁]검은사막 직업추천- ## 자이언트##   +50 2015.04.06 731
409 [공략&팁]검은사막 직업추천 - ##소서러##   +50 2015.04.06 788
408 [공략&팁]검은사막 직업추천 - %%레인저%%   +50 2015.04.06 978
407 [공략&팁]검은사막 직업추천- %%워리어%%   +50 2015.04.06 600
406 [공략&팁]돈버는법 (2)   +50 2015.04.02 1,116
405 [공략&팁]1. 검은사막을 시작해보자 (5)   +50 2015.03.30 1,007
404 [공략&팁]고래사냥 하는방법   +50 2015.03.30 383
403 [공략&팁]흑정령 일퀘 소환서 관련 팁!   +50 2015.03.28 977
402 [공략&팁]투컴 이상 가능한 돈벌이... (5)   +50 2015.03.25 1,987
401 [공략&팁]고양이 교환!   +50 2015.03.25 253
400 [공략&팁]무사에 대한 공략!   +50 2015.03.21 465
399 [공략&팁]검은사막 무기에 대한 정보   +50 2015.03.20 2,660
398 [공략&팁]돈벌이 최단 루트   +50 2015.03.18 1,330
397 [공략&팁]"소서러" 캐릭터의..   +50 2015.03.18 286
396 [공략&팁]소서러 공략 (1)   +50 2015.03.11 237
395 [공략&팁]오늘 업데이트 핵심요약 (1)   +50 2015.02.27 247
394 [공략&팁]공헌도만 있으면 매일 블랙스톤이 2개씩!..   +50 2015.02.14 472
393 [공략&팁]스샷찍은 방법 대공개! / 서포터즈 (S.. (4)   +50 2015.02.12 83
392 [공략&팁][펌] 검은사막 티어별 말 외형 (10)   +50 2015.02.12 2,094
391 [공략&팁][2015-02-11]메디아 일꾼 생산거.. (5)   +50 2015.02.11 342
390 [공략&팁]말 대리고 말테이밍할시 팁 (3) 추천 1   +50 2015.02.11 206
389 [공략&팁]미세짤 팁 (방어구 개량 초기화 방법) .. (4)   +50 2015.02.10 142
388 [공략&팁]주말 이벤트진행   +50 2015.02.09 84
387 [공략&팁]블랙스톤 무기를 만들어보자[펌] / 서포.. (2)   +50 2015.02.05 921
386 [공략&팁]검은사막 모든 지식 총 정리[펌] / 서.. (2)   +50 2015.02.04 16,594
385 [공략&팁]궁수 스킬 공략 (1)   +50 2015.02.03 326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끝 
    • 즐겨찾기 없음
    내 즐겨찾기 관리
  • 추천퀵링크
    • 최강협객 최강협객
    • 삼국지혈전 삼국지혈전
    • 소년명장 소년명장
    • 미르4 미르4
    • 엔젤 사가 엔젤 사가
    • 세븐나이츠2 세븐나이츠2
    • 삼국지난무 삼국지난무
    • 마술양품점 마술양품점
    • 파이널페이트TD 파이널페이트TD
    • 나를따르라 2 나를따르라 2
    • 테라: 엔드리스 워 테라: 엔드리스 워
    • 원신 원신

    QCY T9S
    100밥알

    구글 플레이 기프트카드 15,000원 (추첨)
    100밥알

    뿌링클 치킨 + 콜라1.25L
    100밥알

    메가박스 예매권 1인
    11,000밥알

    리니지M 5,000원권
    5,500밥알

    리니지2 레볼루션 5,000원권
    5,500밥알

    스타벅스 까페 아메리카노 Tall
    5,000밥알

    raba

    사과아삭바

    진란마루

    100퍼

    toled

    호두과자4

    광포한날다